사진을 찍는 것은 기억을 저하시킬 수 있다

2013.12.16 06:50


사진이 천마디 말과 맞먹는다면, 왜 조형물을 사진 찍은 실험 참가자들이 같은 시간에 더 가까이서 단순히 공부한 사람들에 비해 조형물에 대해 적게 기억하는 것일까?

코넥티컷 Fairfield 대학의 심리학자 린다 헨켈은 사람들이 거의 모든 것을 매번 사진 찍는다는 것을 관찰했다. 그녀는


“사람들은 눈 앞에서 일어난 일이 사라질 때까지 순간을 담기 위해 별 생각 없이 자주 카메라를 불쑥 꺼낸다.”


라고 말했다. 헨켈은 사진을 찍는 행위가 나중에 기억을 위해 얼마나 영향을 끼치는지 조사하기 위해 Fairfiled 대학의 Bellarmine 예술 박물관에서 실험을 준비했다.

이 실험에서는 참여자들이 박물관을 견학하고, 특정 물체를 직접 검사 (examining)하거나, 사진을 찍어서 노트를 작성하도록 했고, 다음 날, 참여자들이 물체를 골라서 묘사하도록 했다. 사진을 찍은 사람들은, 가깝게 본 사람들에 비해서, 물체를 식별하는 데 덜 정확했고, 물체의 상세한 것에 대한 많은 질문에 답을 할 수 없었다. 헨켈은 이것을 심리과학 (Psychological Science) 지에 발표하면서, “사진 촬영 장애 효과 (photo-taking impairment effect)”라고 설명했다.

“사람들이 기억을 하기 위해 기술에 의존하면 경험을 기억하는데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수 있다."

추적 조사에서는, 사진이 특정 상세 부분에 대해 확대되면 (zoomed), 사진을 찍은 사람은 그 물체의 보다 많은 것을 기억해 냈다.

헨켈은 이번 실험에서 참여자들에게 특정 물체를 사진찍도록 했는데, 호기심이나 관심에  기반하여 찍도록 한 것이 아니어서, 능동적으로 무엇을 사진찍을지 선택하는 것이 얼마나 많이 기억하는지에 어떤 역할을 하는지 연구하고 싶어한다. 그녀는 "추가적인 집중과 인지 절차”가 사진 촬영 장애 효과를 일부 상쇄시키길 희망하며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:

“이 실험에서와는 달리, 일상 생활에서 사람들은 자신에게 중요하고 의미 있고 기억하고 싶어하는 사물의 사진을 찍는다."


원문: Taking pictures may impair memories, study shows http://batumnang.kr/1j8zUqC



바툼낭 뉴스 레터

batumnang 뉴스 ,

comments powered by Disqus